동방미식

{싱가포르 생활} ‘동방미식’ 차이나타운 맛집 추천

여행이 아닌, 생활을 타지에서 하게 되면 제일 큰 문제점이 바로 식사이다.

 

특히, 싱가포르는 물가도 비싸고, 기본적으로 외식을 하려 하면 인당 5만원은 기본인 것 같다.

 

한국 사람들에게도 벌써 유명하긴 하지만, 한번 더 소개 해주겠다.

 

바로, ‘동방미식’ 이다.

 

 

동방미식 간판

‘ 동방미식’ 을 검색해서 오면 대로변에 있어 찾기가 엄청 쉽다.

 

이미 한국에서 유명해서 인지 한국인들도 있고, 현지인들도 많이 찾아와 항상 붐비는 곳이다.

 

때로는 웨이팅까지 하기도 하는데 가게가 워낙 큰지라 회전율이 빨라 웨이팅 시간은 엄청 짧다.

 

직원 분들은 보통 중국어를 사용하시지만, 영어를 하실 줄 아시는 직원 분도 있어 주문에는 문제가 없다.

 

그럼, 이제 뭘 먹어야 하는지 소개 해주겠다.

 

 

'동방미식' 메뉴 추천

꿔바로우와 치킨 볶음 밥이다.

 

솔직히 말하면 여기서 무얼 시키던지 보통 이상은 하는 것 같다.

 

꿔바로우랑 볶음밥도 약간 그런 의미이다. 

 

특출나진 않지만, 그냥 밥하있어야 하니 시킨 것이고, 무난하게 꿔바로우를 먹고 싶다 하면 먹으면 된다.

 

꿔바로우는 한국에서 먹는 것 보다는 맛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막 특별한 것 까진 아니다.

 

딱 맛있다? 정도 이다.

 

그럼에도 여기를 추천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지금부터 딱 두 가지 메뉴를 더 소개 해드리겠다.

 

위에 사진은 메뉴판에서도 그렇고 실물로 봐도 딱히 맛있어 보인다는 생각이 안든다.

 

다른거 더 맛있는 것이 많아 보통은 안시켜 먹는다.

 

그러나 꼭 먹어라 제일 맛있다.

 

생선스프이다. 이름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아마 메뉴에 사진과 함께 나와있으니 꼭 시켜먹어라 

 

생선이 들어가 비릴거라 생각하면 절대 아니다.

 

하나도 비리지 않고, 그 중식 특유의 알싸한 맛이 국물 전체에 퍼져있다.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맛인데, 꼭 시켜 먹어라 정말 추천한다.

두번 째는 시리얼 새우이다.

 

맛은 엄청나다. 뭔가 달짝 지근 하면서 마늘의 맛이 나고, 굳이 비슷한 맛을 찾자면 60계 치킨의 크크크? 호랑이? 치킨 약간 이쪽 결이랑 비슷하다.

 

살짝 아쉬운 것은 껍질 째로 나오는 것인데, 그냥 시리얼이 묻은 껍질 째로 먹으면 되지만 살짝의 이물감이 들긴한다.

 

그럼에도 추천한다. 정말 맛있다. 나는 항상 새우를 다 먹고, 아쉬워 저 후레이크를 퍼먹는다.

 

새우보단 저 후레이크 맛이 정말 중독적이고 맛있다.

 

그냥 한번 믿고, 시켜봐라 아마 절대 후회하진 않을 것이다.

솔직히 다른 맛있는 것도 많다. 그러나 제일 추천하는 메뉴는 다른 것보다. 생선 스프랑 시리얼 새우이다.

꼭 먹어보길 바란다. 

가격이 싱가포르 물가에 비해 정말 싼 편이라 가서 많이 시켜 먹어도, 인당  2만원 안으로 나올 것이다.

 

TIP. 물티슈를 사용할 일이 딱히 없으면 사용하지 마라 

물티슈 하나 당 가격을 붙혀 받는다.

 

한국 식당처럼 그냥 손 닦으라고 주는 것이 절대 아니다.

 

또한, 동방 미식을 먹고, 계산 하기 전 영수증을 먼저 받아서 확인 해보기를 바란다. 물티슈가 찍혀있는 경우가 대다수 이다. 쓰지 않았는데 돈을 받으면 억울하지 아니한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